도성훈 교육감, 등교수업 재개 따른 담화문 발표
상태바
도성훈 교육감, 등교수업 재개 따른 담화문 발표
  • 김광수 기자
  • 승인 2020.09.22 17:0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원격수업의 질 높이고, 교사-학생 간 소통 강화하겠다”

 

도성훈 인천광역시교육감이 21일 등교수업 재개에 따른 준비와 소외계층 학생 지원대책을 담은 담화문을 발표했다. 

도교육감은 담화문에서 등교수업이 재개됐지만 당분간 사회적 거리두기 2단계 조치에 따라 원격수업을 병행해야 한다며 “원격수업의 질을 높이고, 교사-학생 간 소통을 강화하겠다”고 밝혔다. 

원격수업 대책으로는 “실시간 조종례 등을 통해 출결과 학생 건강 상태 확인, 학습 관리를 강화하겠다”고 말했다. 이어 “쌍방향 소통하는 수업 비율을 점진적으로 확대하고 차시당 교육활동이 충실하게 운영될 수 있도록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또한, “원격수업에 불참하는 학생은 전화 또는 SNS 등을 통해 관찰·상담을 강화하고 주 1회 이상 학생·학부모와 유무선상담을 의무화하겠다”고 설명했다. 

도교육감은 추석연휴에 대비한 방역안전망 강화계획도 밝혔다. 인천시교육청은 추석 연휴 특별 방역기간(9.28. ~ 10.11.)을 대비하여 가정통신문과 교육청 SNS를 통해 방역지침홍보를 강화하고 같은 기간 코로나19 상황실을 운영하고 비상근무를 정상적으로 이어간다는 방침이다.

학생 인플루엔자 무료예방접종 지원 사업과 관련해서 도교육감은 “전국 최초로 교육청-학교-시군구 의료기관이 협력체계를 구축하고 학교별 접종기관을 매칭하여 예방접종 사업을 운영한다”며 “예방 접종 완료 시까지 학생의 안전과 건강을 최우선으로 지원하겠다”고 말혔다. 

끝으로 인천 초등학생 형제 화재사건이 발생하여 교육감으로서 매우 가슴이 아프다며 “코로나19 사황에서 사각지대에 놓인 아이들이 없는지 다시 살펴보고 인천시, 지자체, 아동보호 전문기관과 협력하여 돌봄과 교육에 소외됨이 없는 인천을 함께 만들어 가겠다”고 덧붙였다. 

/김광수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