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부천시 외 쓰레기 반입은 절대 안된다" 결사 반대 
상태바
"부천시 외 쓰레기 반입은 절대 안된다" 결사 반대 
  • 임창열 기자
  • 승인 2021.02.07 12:0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부천 대장동 광역소각장 비상대책위 명칭 변경
청소행정 잘못 사과 및 광역소각장 백지화 촉구

 

부천시 대장동 소각장 광역화 반대 운동이 이제 부천시 전역으로 확산될 조짐을 보이고 있다.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절대 반대를 부르짖던 비상대책위원회는 5일 긴급회의를 열고 그동안 ‘오정동 소각장 광역화 비상대책위원회’라는 말을 사용하지 않고 ‘부천 광역소각장 비상대책위원회’로 명칭을 변경하기로 뜻을 모았다고 밝혔다.

이번 명칭 변경은 단순히‘비상대책위원회’이름만 바꾸는 것이 아니라 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에 따른 향후 환경문제가 비단 인근 지역(오정·상동)만의 문제가 아니라 부천전체의 문제란 인식에 따라 10개 광역자치회와 YMCA,여성단체연합(회장 박두례), 시민단체 등과 연대하여 반대 투쟁해 나가자는데 뜻을 모아 범시민운동으로 전개해 나갈 계획이다.

그동안‘부천 광역소각장 비상대책위원회’는“‘대장동 쓰레기 소각장 광역화 반대를 위한 부천시민 10만 서명운동’과 더불어‘ 대장동 소각장 반대"청와대 국민청원’을 통해 소각장 광역화 반대를 펼쳐왔다.

비대위는 5일 성명서를 통해“부천시자원순환센터”라는 이름으로 소각장을 2개나 한곳에 몰아놓고 있는 부천시는 잘못된 청소 행정과 부천시의 재정 상태를 부천시민의 책임으로 돌리고 있다”고 밝혔다.

또 “부천시가 서울강서 130톤과 인천부평계양 300톤을 처리해 소각장 건립비용 마련을 한다는 것이 말이 되느냐”고 분개했다.

특히 비대위는“서울강서구의 시녀를 자처하던 부천시 전 시장과 현 시장은 인천계양구 국회의원 공약을 지켜 주려고 했다”면서 자신들의 출세에 눈이 멀어 부천시민의 건강과 자존심까지 팔아먹었다”고 강력 비판했다.

또한“부천시장은 시민들에게‘소각장에 대해 피해 본 것을 입증하라’며 으름장을 놓고 환경시설단장은‘향후 쓰레기 대란이 일어나면 책임지라’고 협박을 일삼고 있다”고 비난했다.

또“환경시설단장은 광역소각장을 밀어 붙이기 위해, 청소행정의 효율화를 통해 쓰레기 발생량을 줄이고 재활용률을 높이기보다 쓰레기 늘리기에 열중하고 있다”며“쓰레기 전수조사를 비롯하여, 모든 수단을 동원하여 끝까지 투쟁 할 것”이라고 밝혔다.

나오삼 상임공동대표는“소각장 광역화가 되면 현재 서울과 인천시가 협력하여 기존 300t 수용 가능했던 대장동 소각장 규모가 3배가량 더 확대되고, 이곳에 부천 쓰레기는 물론 서울과 인천의 쓰레기까지 모두 다 떠맡게 된다”며“이로 인한 미세먼지 발생은 물론 발암물질(다이옥신)의 증가로 인한 부천시 전체의 심각한 환경오염을 발생할 수 있다”고 주장했다.

이어 이강인 공동회장은“대장신도시의 이미지 실추와 개인의 재산권 침해는 물론 부천시민들의 안전과 건강을 위협하는 삼정동 소각장을 폐쇄하여 대장동으로 옮기더니 이제 광역화하여 남의 시까지 쓰레기를 처리할 목적의 광역화는 걸사 반대한다”며 시가 굳이 추진을 할 것이라면, 소각장 광역화는 다른 곳으로 이전 설치하라”고 목소리를 높였다. 

마지막으로 비대위는 지금이라도 부천시는 ‘청소행정을 잘못한 것에 대해 사과하고 광역소각장을 백지화 하라’고 밝혔다. 

/임청열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