수원시 떠나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늘어난다
상태바
수원시 떠나는 경기도 산하 공공기관 늘어난다
  • 김영철 기자
  • 승인 2021.02.17 14:47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이재명 지사 기자회견 통해 7개 공공기관 이전계획 발표
2019년 이후 3차례 걸쳐 산하단체 27개중 15개 이전추진
균형발전, 사업 연관성, 접근성, 도정협력도 고려 지역 선정

이재명 경기지사는 17일 도청에서 기자회견을 통해 산하단체 7개기관 이전 계획을 발표했다.
경기도의 공공기관 이전은 이번이 세 번째다.

2019년 경기관광공사, 경기문화재단, 경기도평생교육진흥원등 3곳은 고양시로 이전하기로 했고 지난해 9월에는 경기교통공사, 경기도일자리재단, 경기도시장상권진흥원, 경기환경에너지진흥원, 경기도사회서비스원 등 5개 공공기관의 주사무소를 시․군 공모를 통해 양주시와 동두천시, 양평군, 김포시, 여주시로 각각 이전 중이다.

이번에 이전을 발표한 7개 기관은 경기연구원, 경기신용보증재단, 경기도경제과학진흥원, 경기농수산진흥원, 경기복지재단,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도여성가족재단이다.
7개 기관은 주소지를 수원시에 두고 있으며 근무자수는 총 1,100여 명으로, 지난 1․2차 이전 기관의 근무자수를 전부 합친 규모와 비슷하다.

특히, 경기주택도시공사, 경기신용보증재단은 산하단체중에서 규모가 큰 기관에 속한다.

이 지사는 추진 배경에 대해“경기북․동부 지역의 발전이 더딘 이유는 수도권정비계획법을 비롯해 군사안보나 수자원 관리 등 중첩규제로 인해 오랜 기간 지역 발전에 제한이 있었기 때문”이라며 “사람이든 지역이든 공동체를 위한 특별한 희생을 하고 있다면 이에 합당한 보상을 하는 것이 공정의 가치에 부합하고, 이것이 균형발전을 위한 길이라 믿는다”고 말했다.

이어 “두 차례에 걸친 공공기관 이전 결정 역시 그런 노력의 일환이었다”며 “보다 실질적인 효과를 발휘하기 위해 규모가 더 큰 기관의 이전이 필요하다고 판단해 추가 이전을 추진하기로 했다”고 밝혔다.
/김영철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