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지역균형 뉴딜 국비 확보 ‘사업 탄력’
상태바
경북도, 지역균형 뉴딜 국비 확보 ‘사업 탄력’
  • 권오인 기자
  • 승인 2021.07.18 14: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국비 26.1억원 확보 축산분뇨 처리 산업적 기반 마련 

 

경상북도는 행정안전부 공모사업인‘2021년 지역균형 뉴딜 우수사업’에 농축산유통국의 축분기반 BIO-REFINERY 산업 조성 사업이 선정돼 내년도 균특인센티브와 함께 국비 26.1억 원을 확보(총 사업비 65억원)했다.

축분기반 BIO-REFINERY 산업 육성 사업는 2021년 ~ 2022년까지 총 64.5억 원(특교세 26.1억, 도비 11.6억, 시군비 14.2억 기타 12.5억)의 사업비를 들여 축산분뇨의 에너지화 기반을 조성하는 사업이다.

경북도는 축산분뇨로 인한 토양부영양화 및 수질오염 등에 대한 문제의식을 가지고 축분 에너지화 정책을 선제적으로 시행해왔다. 기본계획을 수립하고 20년부터 총사업비 186억 원을 들여 농가에 축분 파우더 생산 설비를 보급(’20년 30개소, 42억원 ’21년 96개소 144억원)해왔으며, 이번 공모를 통해 확보한 예산으로 축분펠릿 제조설비(3개소, ’21년 하반기)설치 지원 및 축분 연료 전용 보일러 보급(15개소, ’22년)을 추가적으로 지원할 계획이다. 

이를 통해 축산농가의 오랜 고민거리인 축산분뇨를 처리문제를 해결하기 위한 시장기반의 산업적 대안을 제시함은 물론이고, 축분 연료 판매를 통한 농가소득 향상 및 화석연료 대체를 통한 농가생산비 절감 효과도 기대된다. 또한 장기적으로 석탄연료를 대체하기 위한 중대규모 열병합발전소 납품 협의 및 제도개선을 추진하고 있어 지속가능한 축산발전 기반 마련의 마중물이 될 것으로 보인다.

전국 243개의 지자체가 252건의 사업을 응모하여 15건(광역 9, 기초 6)의 사업이 최종 선정될 만큼 경쟁이 치열했던 이번 공모 선정은 철저한 준비와 적극적 노력의 결과이다. 

경북도는 지난 9월 ‘경북형 뉴딜 3+1 종합계획’을 발표하고 전담 T/F를 구성하여, 지역의 우수한 뉴딜 사업을 발굴하고 관리해왔다. 본 사업 역시 경북형 뉴딜 123개 과제 중 하나이며, 사업의 최종 선정을 위해 주관기관인 행정안전부를 수차례 방문해 사업의 필요성과 당위성을 설명하였다.

지역균형 뉴딜은 ‘국가발전의 축을 지역 중심으로 전환’하고 신산업 활성화, 지역경제 활성화, 양질의 일자리 창출 등 지역 스스로 주민의 삶에 밀접한 정책을 발굴하고 실현할 수 있도록 하는 새로운 국가발전전략이다.

김장호 경상북도 기획조정실장은 “이번 공모 선정은 1차 산업 비중이 높은 경북의 지역 특성과 현장의 애로사항을 해결하기 위한 치열한 정책적 고민의 결과라는 점에서 좋은 평가를 받은 것 같다”며, “경북도가 대한민국 디지털·그린 산업의 선도지역으로 도약할 수 있도록 앞으로 도민이 체감할 수 있는 우수한 뉴딜사업을 적극적으로 발굴하겠다”고 말했다.
/권오인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