광주은행, 전남도청에 ‘사랑꾸러미’ 구호박스 전달
상태바
광주은행, 전남도청에 ‘사랑꾸러미’ 구호박스 전달
  • 송기종 기자
  • 승인 2021.07.18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수재민 위해 즉석식품과 위생용품 등 17종 구성

 

광주은행(은행장 송종욱)은 15일 전남도청에서 김영록 전라남도지사와 송종욱 광주은행장, 허정 대한적십자사 광주전남지사 회장 등이 참석한 가운데 집중호우 피해복구 지원을 위한 긴급구호박스 ‘사랑꾸러미’ 1,000개를 전달했다고 밝혔다.

기록적인 폭우로 전남 곳곳에서 침수피해와 하천 범람 등이 일어나고, 특히 해남·강진·장흥·진도의 경우 특별재난지역 선포 가능성이 논의되는 등 인명과 재산피해가 속출하며 역대급 수해가 발생했다.

이에 송종욱 광주은행장과 임직원들은 지역 수재민들의 어려움을 함께 극복해 나가자는 마음을 담아 즉석식품과 생수, 위생용품 등 총 17종으로 구성된 긴급구호박스 ‘사랑꾸러미’ 1,000상자를 직접 제작하는 봉사활동을 자체적으로 진행했으며, 이는 전라남도를 통해 전남지역 수재민들에게 전달될 예정이다.

지난 14일, 광주은행은 긴급구호박스 200개를 피해 규모가 큰 해남군에 먼저 전달하기도 했다.

특히, 이익 이상의 가치 추구라는 경영철학을 실천하는 송종욱 은행장은 지역에 크고 작은 어려움이 닥칠 때마다 위기 해결에 최우선순위를 두고 다양한 방면에서 지원책을 쏟아내며 임직원을 진두지휘해 위기극복에 큰 역량을 발휘했다는 평가를 받고 있다.

송종욱 광주은행장은 “코로나19 장기화로 힘든 요즘 집중호우로 인한 피해까지 더해져 실의에 빠진 지역민들에게 따뜻한 위로를 전하고자 임직원들과 함께 정성을 모았다”며, “전남·광주 대표은행으로서 지역과의 상생이라는 사명감을 가지고 집중호우 피해 최소화를 위해 다방면으로 노력을 기울이며 지역민의 아픔을 함께하겠다”고 말했다.
/송기종 기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