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북도,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 국제공인시험기관 지정
상태바
경북도,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 국제공인시험기관 지정
  • 권오인 기자
  • 승인 2021.07.27 15:02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생산기술 개발, 부품 국산화, 국제인증 등 원스톱 지원

(권오인 기자)경상북도는 27일 포항테크노파크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에서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의 국제공인시험기관 지정 현판식 및 수소연료전지 실증지원을 위한 업무협약 체결했다.

이날 행사에 송경창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 이강덕 포항시장, 이태원 에프씨아이 대표, 이동원 STX에너지솔루션 대표, 임경태 케이세라셀 대표, 이점식 포항테크노파크 원장 및 도의원 등이 참석했다.

지난 8일 ‘경상북도 수소연료전지 인증센터(이하 인증센터)’가 국제공인 시험기관으로 지정받고 이번 현판식을 시작으로 수소연료전지 제조기업과 협력해 연료전지 대량 생산기술 개발, 부품 국산화 및 제품 실증 등을 수행하는 등 수소산업 생태계 구축을 위한 본격적인 활동을 시작했다.

인증센터는 수소 산업의 기반을 구축하기 위해 2019년 10월 포항테크노파크 제5벤처동에 건립한 이후, 2020년부터 경북도와 포항시, 포항TP, 포스텍, 금속소재산업진흥원 및 포항산업과학연구원 등이 참여해 인력양성 및 장비 구축사업을 추진하였으며, 일 년 만에 국제공인시험기관으로 인정받아 성공적으로 첫발을 내딛었다.

수소연료전지 인증 범위 확대를 위해 올해부터는 국비 80억 원을 포함총 118억 원을 추가 투입해 2023년까지 인력 및 장비를 추가 구축하고 수소연료전지 분야 한국산업표준(KS) 인증 위탁시험기관으로 지정받는 것을 목표로 국내 최초 100kW급 대용량 설비에 대한 검·인증 평가가 가능하도록 할 계획이다.

포항 블루밸리 산업단지에 한국수력원자력㈜, 영남에너지와 협력하여 20MW급 수소연료전지 발전소 설치를 추진하고(1,000억원), 연간 50MW 생산이 가능한 ㈜에프씨아이의 수소연료전지 생산 공장 건립을 유치하는 등(600억원) 경북 수소 산업 생태계 구축을 추진하고 있다.

송경창 경상북도 환동해지역본부장은 “이번 지정으로 경북이 연료전지 분야의 성능을 검·인증할 수 있는 국제수준의 역량을 갖추게 됐다. 앞으로 ‘원자력을 활용한 그린수소 대량생산’과 ‘수소 연료전지 발전 클러스터 구축’을 통해 수소 전주기를 아우르는 동해안 수소경제 밸류체인을 구축할 계획”이라고 밝혔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