경기도, 450억 규모 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 완료
상태바
경기도, 450억 규모 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 완료
  • 김성주 기자
  • 승인 2021.09.16 17:0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김성주 기자) 경기도는 총 450억 원 규모의 ‘경기재기지원펀드 2호’ 조성을 완료했다.

16일 도에 따르면 이날 오후 2시 재기기업 및 코로나19 피해기업을 위해 경기도와 ㈜하나벤처스(펀드운용사), 기타 출자자 등 펀드 운용방안 및 투자전략 등에 대해 논의하고 본격적인 투자에 나선다며 이같이 밝혔다.

재기지원펀드 2호는 도가 50억 원을 출자하고 민간 자금 등 400억 원을 출자 유치해 당초 결성 목표금액인 100억 원보다 350억 원이 더 많은 총 450억 원 규모로 결성됐으며 150억 원 규모의 1호 펀드와 합산해 총 600억 원의 펀드를 조성·운영하게 한다. 

도는 이번 2호 펀드 결성에 따라, 올해 9월부터 본격적으로 대상 기업을 발굴, 재기와 향후 성장 가능성이 높은 업체들을 대상으로 집중 투자를 펼칠 계획이다.  

도는 그동안 ‘재도전 창업 생태계 기반’ 구축을 위해 ‘재기지원펀드 200억 원 조성’을 목표로 사업을 추진해왔다. 그 일환으로 지난 2019년 150억 원 규모의 1호 펀드를 조성, 이후 1년 반 만에 조성규모의 42%인 63억 원을 도내 7개 기업에 투자해 성공적인 재기를 지원했다.

정도영 경기도 경제기획관은 “민간의 투자 유도를 통해 재기기회를 제공하여 가능성 있는 실패기업이 투자받을 수 있는 생태계를 조성하는 것에 목적을 뒀다”며, “코로나19로 어려움을 겪고 있는 기업과 실패를 딛고 재기를 희망하는 기업에게 도움이 되길 바란다”고 밝혔다.

한편, ‘경기재기지원펀드’는 도내 유망 중소기업 등을 대상으로 자금 확보 등 재창업의 어려움을 해소하고 새로운 도약을 지원하기 위해 지난 2019년부터 도입·추진한 사업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