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1-23 16:42 (일)
김상호 시장, “100년 도시 ‘새로운 하남’ 만들기 최선”
상태바
김상호 시장, “100년 도시 ‘새로운 하남’ 만들기 최선”
  • 김한섭 기자
  • 승인 2021.12.02 17:25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2022년도 시정연설 통해 내년 시정운영 방향 밝혀
김상호 하남시장
김상호 하남시장

 

(김한섭 기자) 김상호 하남시장이 1일 하남시의회에서 “남은 임기 동안 하남시의 미래 100년을 준비하는 마음으로 ‘새로운 하남’을 만들기 위해 최선을 다하겠다”고 말했다.

김상호 시장은 이날 하남시의회 본회의장에서 열린 제307회 하남시의회 정례회 본회의에서 2022년도 시 본예산(안)을 7725억원으로 책정하고, 예산안 제출에 따른 시정연설을 통해 내년 시정운영 방향을 밝혔다.

김 시장은 “민선 7기 하남시는 지하철 5호선 개통, 3기 신도시와 함께 지하철 9호선과 3호선 연장 확정으로 명실상부한 ‘하남 지하철 시대’를 준비했다”며 “공보육 비율도 경기도 평균 11.8%에 비해 하남시는 21.5%로 매우 높다”고 말했다.

이어 내년에도 재정 위협에 대비하면서 코로나19 극복과 지역경제 활성화에 주력하겠다고 밝혔다.

하남시의 2022년도 예산(안) 규모는 올해 본예산보다 11.56% 증가한 약 7725억원으로 일반회계 약 7493억원, 특별회계 약 232억원으로 편성했다.

지방소득세와 재산세를 중심으로 세입이 증가하고 세외수입도 증가한 데 따른 확대 편성 결과다.

김 시장은 “내년 예산안은 전체 규모는 커졌지만 재정운용 여건은 여전히 빠듯하고, 지하철 5호선 운영 적자 등으로 잠재적 재정 위협요소 역시 현실화되고 있다”며 “시는 통합재정안정화기금을 적절히 활용해 재정운용 효율성을 더하고, 중기적으로 적극적 기업유치를 통해 재정위험에 대처하겠다”고 밝혔다.

김 시장은 내년도 재정운용 방향과 관련, 지방세 중심의 세입 구조로 전환하겠다고 밝혔다. 

2022 회계연도 지방세수는 2021년에 비해 356억 원 증가가 예상되지만, 그동안 누려왔던 보통교부세 교부단체에서 제외될 가능성이 높기 때문이다.

김 시장은 “높은 재정자립도를 유지하기 위해서는 기업유치를 통한 지방소득세수 증대가 필수적이다”며 “우리시는 지난해 첨단 우량기업을 다수 유치해 2018년 155억 원이던 법인지방소득세가 2021년 62.3% 증가한 250억 원으로 전망된다”며 앞으로 더욱 안정적인 세원 확충으로 자족도시를 앞당기겠다고 밝혔다.

장기화되고 있는 코로나19 극복에도 만전을 기하겠다고 강조했다.
김 시장은 “민선 7기 마지막 예산을 통해 하남시가 마주친 과제를 성실히 이행할 수 있도록 의원 여러분의 지지와 이해를 부탁드린다”며 “저도 남은 시간 하남시와 시민들의 자산을 늘리고 부채는 줄이도록 시정 과제 해결에 최선을 다하겠다”고 각오를 다졌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