UPDATED. 2022-08-05 12:15 (금)
공동주택 관리원, 맘 편히 에어컨 켠다 성동구, 올해 30% 증액된 전기료 지원
상태바
공동주택 관리원, 맘 편히 에어컨 켠다 성동구, 올해 30% 증액된 전기료 지원
  • 양경섭 기자
  • 승인 2022.06.30 17: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근무·휴게시설 개선사업 펼쳐
성동구는 올해 공동주택 관리원 에어컨 전기료를 지난해 대비 30% 증액, 에어컨 1대당 2만원을 지 원한다. /성동구 제공

 

서울 성동구가 올해 공동주택 관리원과 미화원 에어컨 전기료를 지난해 대비 30%를 증액 지원한다.

폭염기 7~8월간 지원되는 금액은 에어컨 1대당 월 최대 2만원, 총 2천 4백만 원 규모로 지난해 1만 5천원 대비 30%를 높였다.

아파트 외에도 관리원‧미화원 근무시설 및 휴게시설에 에어컨이 설치된 20세대 이상의 공동주택도 지원 대상에 포함, 이들이 전기료 걱정없이 마음 편히 에어컨을 가동할 수 있도록 했다.

그간 구는 노후된 공용시설의 개보수를 지원하는 공동주택 지원 사업을 통해 2020년부터 매년 14억 원을 지원하며 서울시 자치구 중 최고 수준의 예산을 편성해왔다.

특히, 2021년도부터 올해까지 ‘관리원 및 미화원 근무시설 개선사업’을 선도 사업으로 지정, 지난해 31개 아파트 단지에 총 6천6백만 원을 추가 지원에 이어 올해는 26개 단지에 4천 7백만 원을 지원하며 적극적인 근무 환경개선을 추진했다. 이에 지난달 기준 관리원 근무시설 및 휴게시설 598개소 중 500대의 에어컨이 설치되며 83%의 설치율을 훌쩍 넘겼다.

에어컨이 있어도 공용전기료 증가를 걱정하는 일부 주민의 반대로 가동하기 못하는 경우에 대비하여 구는 관련 조례를 만들어 냉난방시설 운영비를 지원할 수 있는 근거를 마련했다. 지난해 전국 최초 「서울특별시 성동구 공동주택 관리원 등 인권 보호 및 증진에 관한 조례」를 제정(‘21.7.)하며 이들의 실질적인 권리가 보장될 수 있도록 했다.

한편 올해는 성동구민을 대상으로만 이루어졌던 노무·법률 상담 및 심리 상담서비스를 관리원 및 미화원에게 제공할 계획이다. 고용불안, 인권침해 등 법률상담과 함께 우울증 등 심리상담도 실시, 필수노동자의 권익을 보호할 수 있도록 적극 추진할 방침이다.

정원오 성동구청장은 “관리원들이 한 여름 더위 열기를 맘 편히 식힐 수 있도록 에어컨 전기료를 증액하게 되었다”며 “관리원이라는 호칭 개선을 통해 필수노동자에 대한 인식을 서서히 변화시키고 있는 만큼, 이들의 실질적인 보장을 위해 관련 정책 또한 적극 추진하겠다”고 말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