북한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김정은 참관 안 해
상태바
북한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김정은 참관 안 해
  • 김현 기자
  • 승인 2021.09.13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순항미사일 1500㎞ 표적 명중…남한 내 모든 목표물 타격 가능
북한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 발사 저강도 무력시위.(그래픽사진/김현 기자)

(김현 기자) 북한이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을 성공적으로 시험 발사하며 저강도 무력시위를 벌였다.

조선중앙통신은 13일 "조선민주주의인민공화국 국방과학원은 지난 11일과 12일 새로 개발한 신형장거리순항미사일시험발사를 성공적으로 진행했다"고 보도했다.

또한 “발사된 장거리순항미사일들은 국가의 영토와 영해 상공에 설정된 타원 및 8자형 비행궤도를 따라 7천580초를 비행 후 1천500㎞ 계선의 표적을 명중했다"고 전했다.

남한을 목표로 발사될 경우 1천500km는 남한 내 모든 목표물을 타격할 수 있는 거리다.

조선중앙통신은 "이번 시험 발사는 새로 개발한 타빈송풍식 발동기의 추진력을 비롯, 기술적 지표들과 미사일의 비행 조종성, 복합유도결합방식에 의한 말기유도명중정확성이 설계상 모든 요구들을 만족시켰다"고 소개하며 "총평 무기체계 운영의 효과성과 실용성이 우수하게 확증됐다"고 평가했다.

이어 "당 중앙의 특별한 관심 속에 중핵적인 사업으로 추진돼온 무기 체계의 개발은 우리 국가의 안전을 더욱 보장하고 적대적인 세력들의 반공화국 군사적 준동을 강력하게 제압하는 또 하나의 효과적인 억제 수단을 보유한다는 전략적 의의를 가지며, 국방과학기술과 군수공업 능력에 또 하나의 일대 과시”라고 주장했다.

또한 북한은 장거리순항미사일개발은 지난 2년 동안 수십 차례의 시험 등을 통해 이뤄진 결과라고 말했다.

한편 신형 장거리순항미사일 시험발사는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참관하지 않고, 박정천 당 비서와 김정식 당 군수공업부 부부장, 전일호 국방과학원 당 위원회 위원장 참관 하에 시행됐다고 전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